공중 작업대 각도측정 솔루션

터크의 각도 센서는 Ruthmann사의 공중 작업대 케이지의 회전 각도를 측정하는데 사용됩니다.

독일 뮌스터랜드 Gescher-Hochmoor에 위치한 Ruthmann사는 1901년부터 운송 장비 솔루션을 제공해온 기업으로, 높은 품질과 혁신적인 기술을 기반으로 공중 작업대를 제작합니다. 대표 제품은 최대 작동 높이가 100미터인 STEIGER®로, 공중 작업대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센서를 사용하여 작업 케이지의 회전 각도를 포함한 각 위치 변화를 감지합니다. 여기에 터크의 Ri360-Q14 유도형 각도 센서를 적용하였는데, 컴팩트한 디자인, 간단한 티칭 기능 및 엔드 포인트에서의 정확한 출력 등의 특징으로 만족스러운 솔루션을 구현해냈습니다.

  • 작동 중인 케이지 아래의 각도 센서가 케이지의 회전 각도를 측정합니다.

  • 터크의 각도 센서는 위치 고정 요소 오프셋을 허용합니다.

  • 컴팩트한 Ri360-QR14 센서는 스틸 커버로 되어있어 기계적 손상으로부터 확실하게 보호됩니다.

  • Bi20-Q20은 작업 케이지의 외벽에서 접힌 사다리를 감지합니다.

공중 작업대에는 작업자가 탑승하므로 특별한 안전 요구 사항을 충족해야 합니다. 안전 관련 센서 및 컨트롤러는 특히 이중화 설계가 필수입니다. STEIGER® 장비에는 암과 작업 케이지 사이에 지브가 있으며, 이 지브는 케이지가 장애물을 피해 유연하게 조작할 수 있게 도와줍니다. 작업 케이지가 회전할 때는 케이지 아래에 위치한 센서로 각도를 모니터링 합니다. "지브가 올바른 위치에 있는 경우에만 작동 케이지 자체를 완전히 회전시킬 수 있습니다. 너무 가파르면 제어 콘솔이 있는 케이지가 지브에 부딪칠 수 있는 위험이 있습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컨트롤러는 지브의 회전 각도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허용 한도까지 위치를 변경합니다.” 전기 제어 기술 책임자 Dr.-Ing. Klemens Post 는 이와 같이 설명했습니다.

한계 범위에서의 동작

Post는 "전에 사용했던 타사의 각도 센서는 180도 감지 범위의 제품이라서 사용에 문제가 있었습니다. -90도의 측정 시작점에서 0.5V 신호를, +90도의 엔드 포인트에서 최대 4.5V를 출력하는 방식의 기존 제품은, 4.5V 출력에서의 정지가 지연되는 경우, 센서 신호가 0.5V로 점프했습니다. 컨트롤러가 0.5V 신호에 따라 작동 케이지의 이동을 잠금 설정함에 따라, 작업자들은 안전 영역으로 이동해서 센서를 작동에 안전한 범위(예:-85도~ +85도) 내로 다시 티칭해야 했습니다." 라고 기존 센서의 문제점을 설명했습니다.

터크의 Ri360-QR14 각도 센서는 360도 감지 범위를 보유한 제품으로, 티칭된 시작점 또는 종료점을 벗어난 위치에 도달해도 0.5V의 신호는 여전히 시작점 이전에서 출력되고 4.5V 신호는 종료점 이후 위치에서 출력되기 때문에 이러한 어플리케이션에 불편 없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의도한 한계점이 두 끝점 사이로 이동할 때까지 신호가 점프하지 않기 때문에, 센서가 9시 방향의 시작점에서 3시 방향의 엔드 포인트로 티칭되고, 4시 방향이 되면 6시 방향의 한계에 도달할 때까지 4.5V의 최대 신호를 계속적으로 출력하다가 한계점에 도달하면 신호가 0.5V의 시작점으로 점프합니다.

간단한 센서 오프셋

이어 Post는 “이 기능 외에도 터크의 각도센서를 선정한 이유가 있는데, 이는 바로 오프셋 허용오차입니다. 터크의 각도센서는 수직 및 수평으로 센서를 3mm씩 오프셋 설정이 가능한데, 이는 센서를 장착할 때 오차가 자주 발생하기 때문에 유용합니다. 티칭 기능 또한 매우 간단했습니다. 시작점 위치로 이동하여 티칭 어댑터 버튼을 2초간 누른 뒤에, 종료점으로 이동 후 2초 동안 한 번 더 누르면 티칭이 완료됩니다. 또한, 유사한 타사의 제품보다 훨씬 컴팩트한 하우징도 뛰어난 장점입니다.”라고 터크 각도 센서를 선정한 다양한 이유를 밝혔습니다.

Select Country

Turck worldwide